염경엽 감독, "오재원의 홈스틸, 선수 잘못 아닌 벤치 책임"